대한내과학회 "한국형 호스피탈리스트 모델 만든다"
medibizplan  - 2015-05-20

대한내과학회 "한국형 호스피탈리스트 모델 만든다"
외부 전문가 TF팀 구성 "현실적인 용역 진행, 상반기 중 결과 도출"


이인복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2015-05-18 05:34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호스피탈리스트 제도 도입을 위한 대한내과학회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적절한 모델을 제시하면 수가를 적용하겠다고 공언하자 즉각 TF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모형 개발에 나선 것.

대한내과학회는 최근 국립대 A교수를 포함한 외부 전문가로 이뤄진 호스피탈리스트 모델 개발 TF팀을 구성하고 현실적인 모델 개발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 호스피탈리스트 도입 토론회를 기점으로 내과학회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내과학회 관계자는 18일 "호스피탈리스트 모델 개발을 위한 팀 구성을 끝냈다"며 "조속히 한국형 모형을 개발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회는 복지부가 요구한 조건을 충족하되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형식적인 절차들은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전공의 정원 감축과 근무시간 단축으로 인력 공백이 생겨나고 있다는 점에서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학회 관계자는 "이미 상당수 병원에서 병동에 인력 공백이 생기고 있는 상황"이라며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용역을 수행하며 타당성 검사를 할 시간이 없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복지부가 제시한 조건을 충족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최소한의 필요충분조건을 갖추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나머지는 시범사업 등을 통해 보완해 가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내과학회에 따르면 현재 복지부는 호스피탈리스트의 업무 범위와 근무 형태, 교육과 자격 유지, 적용 범위 등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요구한 상태다.

또한 수가 적용을 위해 국민들을 설득할 타당한 명분과 의료계 내의 사전 합의도 함께 주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내과학회는 TF팀이 모델을 개발하는 동안 중간 평가와 보고를 통해 의학회와 지속적으로 조율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형 호스피탈리스트 모델을 개발하는 동시에 각 전문학회의 입장을 조율하는 투트랙 전략으로 최대한 도입 시기를 앞당기겠다는 복안이다.

내과학회 관계자는 "상반기 내에 모델 개발과 의학회 차원에서의 조율이 끝나야 하반기 시범사업 등이 시작될 수 있다"며 "복지부, 의학회, TF팀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며 빠르게 현실적인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요양병원에 찍힌 주홍글씨 "쏟아지는 규제에 잠 안 온다"
"제주의료원 '요양병원' 전환해야"